V.I.P(베트남·인니·필리핀) 세계건설 주도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