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7년 노키아가 걸린 덫2013년 삼성전자는 넘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