`규제 직격탄` 1등하던 한국 파생시장 11위 추락