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설업계, 조직개편으로 위기 돌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