거래공백 본격화가을 전세난으로 이어질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