윤영두 사장 “심려 끼쳐 송구스럽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