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석준 쌍용건설회장, 1인3역으로 위기 타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