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, 낸드플래시 점유율 하락에도 여유만만한 이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