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선, 선박 발주량 늘지만 낙관은 이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