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·SK건설, 유럽-아시아 잇는 다리 놓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