취득세 탓에 롤러코스터 탄 주택시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