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공실 늘어도 임대료는 그대로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