`확신 없는 돈` 단기 금융상품만 기웃