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, 쓴소리에 귀 열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