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전자, 에어컨이 효자였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