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자산운용, 조직개편…미래 캐시카우 ‘솔루션’ 강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