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양그룹 김윤 회장, 빗속 산행한 까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