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시 WEF 거론한 대통령, 머쓱한 임종룡