르노삼성, 포스코와 손 잡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