두산인프라코어, 공작기계 부문 떼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