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DC신라면세점, 용산 전자상가 부활 꾀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