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울전자통신 폭등…김광수 회장 2세도 ‘귀에 걸린 입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