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투자증권, 해외 한 발 빠른 ‘깃발 꽂기’ 가속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