엔씨소프트, 넥슨과 ‘선 긋고’ 넷마블 ‘곁으로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