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포토] 신격호 `형제 분쟁`에 직접 나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