롯데家, 이번엔 `신격호 외출` 공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