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브레이크’ 걸린 대우증권의 ‘믿는 구석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