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Inside Story] ‘우물 안 제왕’ 삼성생명의 굴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