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금융, 마진 방어·대손비용 줄인 덕봤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