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제철, 자동차 강판 역사 새로 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