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]대우건설, \'푸르지오\' 힘으로 우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