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급한 금융당국, 여전히 난해한 기업구조조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