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]삼성전자, 반도체·디스플레이가 이끌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