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승연 회장 등 한화, 청년희망펀드 40억 기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