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태생의 한계’…오피스텔 양도세 면제 가능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