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카톡 성공’ 이끈 이석우 前대표, 카카오 떠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