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&] 임성기 회장의 5천억 `통큰 배팅`