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경련, 창조경제 전도사로 나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