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경제민주화의 그늘]3-③소버린·아이칸 잊었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