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생상품 성장세 꺾였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