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한 시간이라도 더 빨리’…고해성사 백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