금붕어 회장의 꿈, 꺾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