윤종규 통큰 베팅…현대·채권단 모두 웃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