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, 증시 2000선 안착시킬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