韓상륙 샤오미 숙제, 가성비가 재구매로 이어질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