\'한진 3세 경영 강화\' 조원태 부사장, 진에어도 맡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