스마트카 시대, 결국 배터리에 달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