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가족된 LG화학·팜한농, 윈윈 노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