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포스트]무서운 그 이름, 대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