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래에셋대우, 박현주 회장의 ‘큰 그림’대로…곳간 열다